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한국지엠 군산공장 일방적 폐쇄 유감”

여야 “일자리 대책마련 시급” 한 목소리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한국지엠 공장.jpg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정부가 제너럴모터스(GM)의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정부는 13일 오전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GM의 일방적인 결정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GM은 이날 경영난을 겪는 한국지엠에 대한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오는 5월 말까지 군산공장 폐쇄 결정 사실을 발표했다. 아울러 직원 약 2000명에 대한 구조조정 절차에도 돌입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우선 한국지엠의 경영상황을 명확히 파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이 재무 실사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한국지엠의 경영정상화 방안을 지속해서 협의할 계획이다. 

갑작스러운 군산공장 폐쇄결정에 국회도 분주해졌다.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과거 경영실패를 정부가 책임지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며 “손실을 정부가 부담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지엠의 부실 원인을 정확히 진단하고 문제들을 해소한다는 전제에서 한국정부나 노동조합이 회사 정상화에 협력해야 한다”며 “정부도 자동차산업을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야겠지만 너무 과도한 요구는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또한 이날 강훈식 원내대변인의 서면브리핑을 통해 “한국지엠은 일자리와 지역경제를 볼모로 정부를 협박해왔다”며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경영태도를 강력히 성토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부의 책임론을 거론하며 조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일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가 위기관리를 잘못해 GM이 한국에서 전면 철수한다면 약 30만명이 길거리에 나앉게 될지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당장 한국지엠 근로자를 살리고 군산을 살리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