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 소유 의혹’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시형씨에 유입 정황 포착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소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서울 강남 도곡동 땅의 매각 대금 일부가 이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에게 유입된 정황이 발견됐다.

13일 조사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이시형씨가 지난 2013년 이 전 대통령의 큰형 상은씨의 아들 동형씨로부터 상은씨 명의 통장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이 영포빌딩 내 다스 ‘비밀창고’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료를 확보한데 이어 이동형씨를 소환 신문해 관련 진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시형씨가 받은 통장에 1995년 매각된 도곡동 땅 매각 대금 일부가 남아있고 시형씨가 쓴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의 규모가 10억원 이상인 것으로 판단했다.

현재까지의 검찰 수사 과정을 통해 다스 지분을 갖지 않은 이시형씨가 해외법인 운영권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스엠 등 본인 명의 협력사를 설립·운영하며 다스를 장악해온 것이 드러나기도 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