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전자 ‘860PRO·860EVO’ 한국 등 50여개국서 동시 출시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1월 24일 오전 12시 4분
PHOTO_20180123235645.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삼성전자는 반도체형 저장장치(SSD) 신제품 시리즈 ‘860 PRO·860 EVO’를 국내를 비롯한 미국, 중국 등 50여개국에 동시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제품 전 모델에 64단 V낸드플래시와 데이터센터급 MJX 컨트롤러, 10나노급 모바일 D램(LPDDR4) 등 최첨단 반도체가 탑재됐다.

신제품은 연속 읽기·쓰기 속도가 각각 최대 초당 560메가바이트(MB/s), 530MB/s에 달한다. 임의 읽기·쓰기 속도는 각각 최대 100K 아이옵스(IOPS), 90K IOPS 수준이 구현된다. 이를 통해 복잡한 멀티태스킹 작업을 더욱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또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데이터센터급 MJX 컨트롤러가 채용돼 윈도우, 리눅스 등 운영체제(OS) 호환성을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신제품의 내구성과 신뢰성도 강화시켰다. 특히 4테라바이트(TB) 860 PRO는 풀고화질(FHD) 영상(1920×1080, 5GB)을 5년간 매일 500편 이상 쓰고 지울 수 있는 수준인 4800 TBW(Terabytes Written)를 갖췄다. 이에 따라 다양한 스토리지 시스템의 투자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보증기간은 최고 5년이다.

이번 신제품은 다양한 소비자 니즈와 사용환경에 따른 맞춤형 솔루션 제공을 위해 17개 모델로 출시된다.

860 PRO는 정보기술(IT) 전문가나 개인용 통신 서버(NAS), 워크스테이션용으로 각각 쓸 수 있는 라인업이 구성됐다. 2.5인치 단일 폼팩터로 256GB~4TB 용량에서 5가지 모델을 갖췄다.

860 EVO는 PC 성능을 높이고 싶은 개인 소비자용으로 2.5인치와 M.2, mSATA 등 3가지 폼팩터로 250GB~4TB 간 12가지 모델이 출시된다.

860 EVO에는 강화한 인텔리전트 터보라이트 기능이 적용돼 쓰기 동작에서 최고 속도 유지 구간을 850 EVO 대비 최대 6배 늘릴 수 있다.

김언수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브랜드제품 마케팅팀 전무는 “이번 860 PRO, 860 EVO는 성능과 호환성을 한 단계 더 높여 일반 소비자와 기업 고객의 만족도를 한층 더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