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감원, 빅데이터∙AI로 분식회계∙주가조작 감시한다

김수정 기자 crystal@cstimes.com 기사 출고: 2018년 01월 17일 오후 2시 29분
PHOTO_20180117142844.jpg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금융감독원이 분식회계, 주가조작 등을 감시하는 금융감독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다.

금감원은 빅데이터·AI를 도입해 지능형 금융감독 정보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한 계획을 담은 ‘중장기 정보화 비전 및 추진 전략’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전략에 따라 금감원은 우선 신설된 금융감독연구센터에 빅데이터분석팀을 설치하고 2020년까지 ‘빅데이터 기반 통합 분석시스템’을 구축한다.

올해 빅데이터 분석체계 마련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내∙외부 데이터를 집적 연계분석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민원급증 유발요인을 조기 진단하고 대부업 관련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민원 분석과 대부업 상시감시 시스템’을 만든다.

이어 내년부터 2020년까지는 업권 공통업무와 업권별 특성을 반영해 전 업권에 적용 가능한 빅데이터 기반 통합 분석시스템을 구축한다. 시스템은 상시 감시 업무를 중심으로 우선 만들고 순차적으로 머신러닝 등 인공지능을 적용하며 고도화한다.

아울러 분식회계 불공정 혐의거래 모형 개발 등을 통해 적용대상 업무를 공시, 조사, 감리 업무로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는 중장기 감독정책 과제 발굴 등에 활용한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챗봇’ 등 IT 신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한다.

인공지능∙빅데이터 기반 민원상담 챗봇을 구축해 단순 상담에서 신속한 답변을 제공한다. 민원상담 직원은 전문지식이 요구되는 상담업무에 집중함으로써 금융소비자 만족도를 제고한다.

금융거래나 보이스피싱 사례 등을 가상환경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금융교육에 활용해 교육대상자의 재미와 흥미를 유발한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이번 전략에 따라 금융소비자 중심으로 대국민 서비스를 개선할 방침이다.

우선 올해 홈페이지 불법금융신고센터를 개편, 17개 신고 코너를 ‘통합신고센터’로 일원화한다. 민원, 신고, 상속인 조회 등 진행 상황과 처리 결과를 한 번에 보는 ‘민원 통합조회 서비스’를 시작한다.

내년부터는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에서 본인인증을 한 번만 하면 계좌, 보험, 연금 등 금융 정보를 조회할 수 있게 한다. 아울러 이용자의 최근 접속기록을 고려해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금감원은 또 유관기관∙금융회사와 금융정보 입수 체계를 선진화한다.

내년부터 2020년까지 각 금융협회나 국민연금공단 등과 금융정보를 주고받는 ‘통합 연계망’을 제작한다. 금융감독원과 각종 금융협회, 국민연금공단 등 유관기관 간 상이한 금융정보 전송방식을 통합해 자료 송수신 프로그램을 표준화하는 등 통합 금융정보 연계망을 구축한다.

내년에는 현재 인터넷망 기반으로 운영중인 금융정보교환망(FINES)에 가상사설망과 전용선 기반 정보교환방식(협회 경유)을 추가 적용해 보안을 강화하고 편의성을 제고한다.

이 밖에 금감원은 신종 사이버 보안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능형 해킹(APT) 방어시스템을 도입하고 연중무휴∙24시간 해킹에 대응하는 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