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소비자심리 3개월만에 하락…기준금리 인상 영향

김수정 기자 crystal@cstimes.com 기사 출고: 2017년 12월 27일 오전 8시 31분
PHOTO_2017122783127.jpg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 등 영향으로 소비자심리지수가 3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12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10.9로 전월보다 1.4포인트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가 하락한 건 지난 9월 이후 3개월 만이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새 정부 출범 기대감 등으로 지난 2∼7월 6개월 연속 올랐다. 8∼9월 북한 리스크 여파에 하락세로 돌아섰지만 10∼11월 다시 상승했다.

다만 소비자심리지수가 기준값(2003년 1월∼2016년 12월 평균)인 100을 상회했다는 점에서 장기평균보다 낙관적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한국은행은 “소비자심리지수가 2개월 연속 상승했다가 조정 받는 모습”이라며 “지난달 30일 기준금리 인상 후 부채 있는 가구 중 생활 형편이 어려워졌다는 답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심리지수를 구성하는 세부 지수 6개 가운데 4개가 하락했다.

현재경기판단CSI는 95로 3포인트 하락하면서 3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향후경기전망CSI는 105로 3포인트 떨어졌다.

현재생활형편CSI는 94로 전월보다 2포인트 떨어졌고 생활형편전망CSI(103)는 1포인트 하락했다. 가계수입전망CSI(104), 소비지출전망CSI(109)는 전월과 같았다.

이외에 취업기회전망CSI는 102로 2포인트, 임금수준전망CSI는 122로 1포인트 하락했다.

주택가격전망CSI는 전월과 같은 106을 기록했다.

금리수준전망CSI는 132로 2포인트 오르면서 2011년 7월(132)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 지수는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오르고 미국도 내년 정책금리를 지속 올릴 것이란 전망에 힘입어 3개월 연속 오름세다.

지난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인식을 보여주는 물가인식은 2.5%로 전월과 같았다.

앞으로 1년간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을 담은 기대인플레이션율도 전월과 동일한 2.5%였다.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줄 주요 품목(복수 응답)은 공업제품(51.7%), 공공요금(45.4%), 농∙축∙수산물(34.2%) 순이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