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용환 NH농협금융 회장, 내년도 경영화두 ‘파벽비거’ 제시

김수정 기자 crystal@cstimes.com 기사 출고: 2017년 12월 26일 오전 10시 1분
김용환 농협금융 회장.jpg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김용환 NH농협금융 회장은 ‘벽을 깨고 날아가다’라는 의미의 ‘파벽비거’(破壁飛去)를 내년도 경영화두로 26일 제시했다. 

김 회장은 매년 사자성어를 통해 경영방향을 제시하고 그에 부합하는 경영성과를 창출해왔다. 

작년에는 ‘실천하지 않으면 이룰 수 없다’는 의미의 ‘불위호성’(弗爲胡成)을 내세우고 거액의 부실채권을 정리하는 ‘빅배스’를 단행해 자산을 건전화하고 재도약 기반을 마련했다.

올해는 ‘솔개가 날고 물고기가 뛴다’는 뜻을 담은 ‘연비어약’(鳶飛魚躍)을 제시, 농협금융의 제도∙시스템 개선 등 경쟁력 회복을 위한 혁신을 실시했다. 목표손익 달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한 결과 3분기 만에 연간손익목표를 조기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용환 회장은 “올해가 농협금융의 재도약 기반을 마련한 해였다면 내년은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대비해 파벽비거의 정신으로 기존 틀을 깨는 해가 될 것”이라며 “글로벌사업 확대, 디지털 중심 경영, 고객자산가치 제고, 선제적 리스크관리 등 근본적 체질 개선을 통해 선도 금융그룹의 위상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