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영달 크라운해태 회장, 사내 토크콘서트 강사로 나서

AQ모닝아카데미 300회…아트경영 중요성 강조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2017년 12월 14일 목요일

윤영달.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명품(名品) 과자를 만드는 장인(匠人)이 되자.”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이 13일 사내 강연 프로그램인 ‘AQ모닝아카데미’ 300회를 맞아 특별강사로 나섰다.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윤 회장은 ‘아트경영’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윤 회장은 “AQ모닝아카데미는 우리 그룹의 생존 전략인 아트경영의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예술성과 창조성을 발휘해 단순한 과자가 아닌 예술적 감성을 담아낸 과자로 고객에게 행복을 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갈 것”라고 말했다.

윤 회장은 해태제과를 인수하면서 각기 다른 기업문화를 가진 양사 임직원을 한 가족으로 묶기 위해 2004년 12월 AQ모닝아카데미를 만들었다. 함께 공부하는 경험을 공유하면 자연히 소통과 화합을 이룰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AQ모닝아카데미는 크라운해태의 아트경영을 만들고 발전시키는 원동력으로도 작용했다. ‘직원이 예술가가 되면 과자도 예술이 된다’는 윤 회장의 신념이 기반이 됐다.

직원들의 예술지수(AQ)를 높이기 위해 강의 분야도 경영∙마케팅 중심에서 벗어나 인문학, 과학, 예술까지 확장됐다.

지금까지 강연에 참여한 임직원은 총 5만4000명으로 한 회당 180여명이 참여했다. 초청된 강사도 272명에 이른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