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토부 “도로표지판 쉽게 바꾼다”

‘이용자 중심의 도로표지 개선’ 연구용역 추진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국토교통부는 7일 보다 안전하고 명확한 도로안내를 위해 도로이용자의 개선요구 등을 반영한 ‘도로표지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최근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고속도로에서 문화재·세계문화유산 등에 대한 표기 △일부 크기가 작은 글자에 대한 판독성(判讀性) 확보 △통일된 영문 표기 등의 개선요구를 반영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이용자 중심의 도로표지 개선’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연구용역에서는 먼저 관광지 관련 현황을 조사·분석하고 선진국 사례 등을 참조해 개선범위를 면밀히 검토한다. 이후 그 결과를 토대로 내·외국인들을 상대로 문화재를 홍보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을 모색한다.

또 고령자 등 운전자 행동특성을 고려해 글씨크기를 재설정하는 등 도로명 안내표지 글자규격에 대한 개선(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꼐 영문표기방법이 명확히 정해지지 않거나 정해진 기준을 따르지 않고 있는 국내 주요시설에 대한 영문표기 기준을 제시하고 정비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구용역 과정에서 국민 공청회 등을 통해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고 내년 말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