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미국 대통령 “예루살렘은 이스라엘 수도” 선언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2017년 12월 07일 목요일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예루살렘은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공개 선언했다.

이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깊은 갈등의 원인인 예루살렘 영속 건을 두고 미국이 이스라엘 편에 선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견을 통해 “오늘 발표가 이·팔 간 분쟁 해소의 실마리가 될 것”이라며 “이 선언 내용은 현실 인정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현재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소재한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할 것을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선언에 아랍 국가 뿐 아니라 프란치스코 교황, 안토니우 구테흐스 국제연합(UN) 사무총장도 반대 의사를 밝히는 등 논란이 국제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