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원제약-삼성카드, 新마케팅 모델 공동 개발한다

이승주 기자 20tothe13@cstimes.com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d.jpg

[컨슈머타임스 이승주 기자] 대원제약(대표 백승열)과 삼성카드(대표 원기찬)가 빅데이터를 활용, 새로운 마케팅 모델을 발굴한다.

대원제약과 삼성카드는 17일 서울 중구 삼성카드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대원제약 백인환 마케팅총괄상무, 삼성카드 신동훈 디지털사업담당 상무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의 강점을 살린 새로운 마케팅 모델을 개발∙구축, 상호 고객 가치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대원제약은 최근 출시한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브랜드에 삼성카드의 건강 관련 빅데이터 역량을 접목했다. 향후 삼성카드의 디지털 마케팅 플랫폼을 판매채널로 활용해 새로운 사업모델도 발굴할 계획이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의 강점을 결합해 소비자의 니즈(Needs)를 반영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것”이라며 “향후 신제품 개발 시 삼성카드의 빅데이터 분석 노하우를 활용해 제품 효능·효과뿐 아니라 신뢰성까지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