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양식품 “불닭이 효자”…3분기 수출액 500억 돌파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삼양.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삼양식품(대표 전인장)이 ‘불닭볶음면’ 인기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분기 수출액 500억원을 돌파했다.

14일 삼양식품 공시에 따르면 3분기 수출액은 511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누적 수출액은 1396억원으로 전년동기 154% 증가했다.

수출을 포함한 3분기 누적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0% 증가한 3304억원을 기록했다. 누적 영업이익은 312억원으로 작년 한 해 영업이익인 252억원을 뛰어넘었다.

이 같은 실적 호조는 해외 시장에서의 성장 덕분인 것으로 분석된다.

삼양식품의 해외 실적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수출액은 3분기 284억원으로 집계됐다.

사드 이슈 속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거둔 이유는 중국 현지 거래처와 직접 거래하고, 온라인몰 위주로 판매했기 때문이라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이는 중국 현지와 직접 거래를 하며 온라인몰 위주로 판매했기에 가능했다고 삼양식품은 설명했다.

이어 삼양식품은 9월 불닭볶음면 수출을 위해 중국 징동그룹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고, 강소세이프그린식품유한공사와는 총판 계약도 맺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수출국가와 제품의 다변화를 통해 해외시장에서의 안정적인 성장은 물론, 국내 시장 점유율 탈환과 영업이익률 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