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베일벗은 ‘강철비’, 北권력 1호가 남한으로 피신했다 ‘충격적 설정, 환상 캐스팅’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12월 강렬하게 터질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강철비’가 드디어 영화의 전말이 밝혀질 공식 시놉시스를 공개했다. 

공개하는 콘텐츠마다 강렬한 이미지를 각인시키며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강철비’가 공식 시놉시스를 공개했다. ‘강철비’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긴급히 넘어오면서 펼쳐지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이번 공개된 시놉시스는 대한민국 현 상황과 그 이후의 상황까지 내다본 것 같은 ‘변호인’ 양우석 감독의 날카로운 통찰력과 예지력으로 탄생한 영화를 기대케 한다.

‘강철비’ 스토리는 쿠데타로 치명상을 입은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넘어왔다는 전대미문의 사건과 함께 시작된다. 

충격적인 설정이 돋보이는 ‘강철비’의 시발점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과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예언했었던 영국 유명 예언가 크레이그 해밀튼 파커가 실제 언급한  2017-18 ‘북한 쿠데타’ 설과 시기상 일치하며 더욱 주목 받고 있다.

공식 시놉시스 공개를 통해 쿠데타 이후 북한 최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 분)가 어떻게 북한 권력 1호와 함께 남한으로 넘어오게 됐는지, 그리고 남한 외교안보수석 곽철우(곽도원 분)가 전쟁을 막기 위해 엄철우와 손을 잡을지 기대감을 고조 시킨다. 

더불어 북한의 선전포고와 남한의 계엄령 선포가 영화 속에서 어떤 갈등과 긴장감을 유발시킬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천만 영화 ‘변호인’ 양우석 감독의 탄탄한 연출 아래 정우성, 곽도원, 김갑수, 김의성, 이경영, 조우진 등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이 합류해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핵전쟁 시나리오를 그려낼 ‘강철비’는 공식 시놉시스 공개를 시작으로 절체절명의 핵전쟁 위기를 예고하며 더 뜨거운 기대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촉즉발 위기의 단서를 제공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강철비’는 12월개봉, 대한민국에 강렬한 화두를 던질 예정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