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준응의 펜촉] 벤츠·BMW, 한국은 만만한가

박준응 기자 pje@cstimes.com 2017년 11월 13일 월요일

박준응.jpg
[컨슈머타임스 박준응 기자] 잘 나가는 벤츠나 BMW에게는 한국 정부기관들과 소비자들이 만만하게 보이는 모양이다.

정부의 리콜권고에도 배짱을 부리며 버티는가 하면, 이번엔 배출가스 인증과정에서 정부당국을 오랫동안 속여 온 사실이 적발됐다. 지난해 터진 ‘디젤게이트’는 벌써 기억 속에서 지운 모양이다.

최근 BMW는 환경부로부터 608억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배출가스 인증과정에서 기존 인증 받은 차량의 시험성적서를 가져와 날짜와 차종만 바꿔 제출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렇게 인증 받은 차량이 4년간 28개 차종 8만1483대에 달한다.

BMW는 “고의가 아닌 오류”라고 항변하고 있지만, 실수로 보기에는 기간이 길고 차량 대수도 너무 많다. 설사 오류라고 해도 4년간 그 많은 차량에 대해 서류내용이 잘못 기재되는 동안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게 된다. 한국시장에 판매하는 차량에 대한 관리감독에 치명적인 허점이 있었다는 걸 자인하는 셈이다.

정부당국을 무시하는 처사는 벤츠가 더 심하다. 벤츠도 최근 BMW와 함께 배출가스 인증을 받은 부품을 임의로 바꿔 끼우다 적발돼 행정처분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다카타 에어벡’ 탑재 차량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리콜이행권고도 계속 무시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다카타 에어백은 차량충돌 시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내부부품의 금속파편이 튀어 탑승자를 위험에 빠뜨리는 치명적인 문제점을 안고 있다. 이로 인한 사망자 숫자만 19명에 달하며, 부상자 수도 200여명에 이른다.

2013년부터 세계적으로 약 1억대가 리콜되고 있으며 제조사인 일본 다카타사는 파산에 이르렀다. 한국에서도 지난해 국토부가 리콜이행을 권고해, 대부분의 수입사에서 이를 이행했다.

사태가 이처럼 심각함에도 벤츠는 계속 리콜이행을 거부하고 있다. 아직 한국에서 결함이 보고된 것이 없다는 게 거부이유다. 그러면서도 중국에서는 지난달부터 다카타 에어백 탑재 차량 35만1218대에 대한 리콜을 시작했다. 한국 고객의 안전은 내팽개친 채 중국 고객의 안전만 챙기는 차별적인 행태다.

한국 소비자는 ‘호구’가 아니다. 지난달부터 뿔난 소비자단체들의 공세가 격해지고, 여론도 점점 나빠지고 있다. 이번 배출가스 조작파문으로 인해 굳건하던 ‘독일차’에 대한 신뢰에도 금이 갔다. 여론이 더 나빠지면 정부당국은 언제든 판매정지 카드를 꺼내들거나 강제리콜 조치에 나설 수 있다.

높이 올라갈수록 떨어질 때 충격이 더 큰 법이다. 이를 굳이 몸으로 체득할 필요가 있을까. 이제 ‘오만함’ 대신 한국시장에 대한 ‘존중’을 보여줄 때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