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요 시중은행, 개인신용대출서 카뱅에 밀렸다…9월 잔액 감소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2017년 10월 21일 토요일
바꿈---.pn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주요 시중은행이 개인신용대출 시장에서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에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KB국민, 신한, KEB하나, 우리, NH농협)의 지난달 말 기준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약 93조8536억원으로 올해 8월 말 잔액(약 93조9188억원)보다 약 652억원 줄었다.

반면 카카오뱅크는 올해 8월 27일 기준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1조4090억원이었는데 9월 27일 잔액은 2조5700억원을 기록, 한 달 만에 신용대출 잔액이 1조1610억원이나 증가했다.

카카오뱅크의 낮은 금리 마이너스통장과 신용대출이 주목을 받다보니 고객들이 시중은행보다 인터넷전문은행으로 몰린 것이다.

5대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카카오뱅크 영업 개시 전인 작년 1월∼올해 6월 사이에 월평균 약 5000억원씩 증가했다.

간편한 대출 절차와 금리 정책, 소비자들의 호기심이 카카오뱅크의 성장요인으로 분석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