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17 국감] 산업위 국감, 첫날부터 여야 난타전

한국당 "자료제출 부실"...민주당 "전 정권때 더 심해"

장건주 인턴기자 ggwazzizzu@hanmail.net 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인턴기자]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는 자료 제출을 둘러싸고 여야 간 기싸움에만 몰두하는 모습이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산업부의 자료 제출 부실을 걸고 넘어졌고,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더 심했다며 산업부를 두둔했다.

한국당 최연혜 의원은 "자료 제출을 요구했는데 어젯밤 10시 넘어 무더기로 제출했다"며 "고의적이고 조직적으로 국감을 방해하고 물 먹이려는 짓"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관련 자료가 없다고 하다가 차관급의 확인을 받아오라고 했더니 2건 있다고 번복했다"며 "산업부가 자료를 은폐 축소하는 등 국회 경시가 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은 "정부부처가 자료 제출을 안 한 건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가 대표적이었다"며 "19대 국회 때 제 실명을 거론해 자료 제출을 하지 말라고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또 한국당 이채익 의원의 의사진행 발언 도중 국민의당 소속인 장병완 위원장이 마이크를 끄라고 지시하면서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의원이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의사진행 발언에서 "업무보고에서 신규 원전 건설 6기를 백지화하겠다고 했는데 정권이 바뀌었다고 마음대로 백지화 하느냐"고 따져 묻자 장 위원장은 "의사진행 발언과 질의는 구분해 달라"며 이 의원의 마이크를 끄라고 실무진에 지시했다.

이에 이 의원은 "국감 첫날 위원장이 편파적으로 의사진행을 한다면 절대 의사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