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車 튜닝 모호한 기준으로 활성화 어렵다

김필수 perec@naver.com 기사 출고: 2017년 09월 17일 오전 11시 12분
김필수(김필수 자동차연구소장,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11111.JPG

자동차 튜닝은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 미래의 먹거리 중의 하나로 육성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분야 가운데 하나다.

새정부도 일자리 창출을 위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고 다양한 시도를 시도하고 있으며, 역시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를 통해 이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다만 여전히 답보 상태인 점은 심히 유감이다. 5000억원으로 추산되는 내수 자동차 튜닝산업은 향후 4조원 정도가 적당하다.

튜닝허용 기준에 대한 애매모호한 부분이 많고 선진국과 같은 활성화 정책이 아닌 허용 기준만을 강조한 정책 때문이다.

특히 각 기준별 애매모호한 부분이 많아 법적으로 가능한지 불가능한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그렇다고 일일이 담당부서에 의견을 확인하면서 진행하기도 어렵고 유권해석 여하에 따라 왔다 갔다 할 수도 있다.

필자는 이미 15년년 전부터 자동차 튜닝에 대한 허용기준을 선진국과 같은 안전, 배기가스, 소음 등에 기반을 둔 정책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현재 활성화 된 부분은 시간이나 비용적 측면에서 보면 가성비가 크게 뒤떨어질 정도로 미약하다.

실제 드레스업 튜닝의 가장 대표적인 리어스포일러의 경우 상황에 따라 위험한 무기도 될 수 있고 전혀 효과가 없을 수도 있다. 차량 크기 대비 너무 크게 만들고 모서리가 날카로우면 흉기로 돌변할 수 있다는 뜻이다.

알루미늄 휠의 경우도 수년 전부터 인증 품목에 포함됐지만, 문턱만 높이고 부정적인 시각만 일선에 주면서 신뢰성이 떨어졌다.

자동차 튜닝 중 가장 핵심적인 영역 중 하나인 ECU 맵핑도 마찬가지다.

이는 자동차의 내장 컴퓨터인 ECU의 프로그램을 개선해 차량을 더욱 고성능으로 바꾸는 작업이다. 고난도 작업이고 차량의 엔진 등 각종 장치의 상태에 따라 최적의 ECU 프로그램 작업이 요구된다. 경우에 따라 배기가스가 더 나올 수도 있고 연비가 나빠질 수도 있다.

이에 따라 ECU 맵핑은 아무나 하는 분야가 아니라 입증된 기업에서 진행해 신뢰성을 높여야 한다.

현재 국내에서 ECU 맴핑은 튜닝 불허 항목이다. 능력을 갖춘 기업이나 기술을 입증할 수 있는 방법도 없고 정부 의지도 빈약해 서다.

최근 경찰이 단속하고 있는 고휘도 LED(발광다이오드) 전조등을 보자. 현재 차량 출시 이후 자동차 애프터마켓에서 적용하는 이 장치의 탑재는 불법이다. 아무리 좋은 고휘도 LED 전조등을 개발해도 무용지물인 것이다.

최근 브레이크 등이나 방향지시등의 LED 적용은 허용됐으나 정작 가장 핵심적인 전조등은 앞서 언급한 광축조절장치라는 이유로 모두 불법으로 간주하고 있는 것이다.

일본은 우리보다 수십년 전부터 자동차 튜닝이 활성화 돼 연간 14조원의 시장을 구축했다. 법적 기준 역시 가장 선진화 됐다.

법적 기준은 업황 개선을 위한 바로미터다.

정부의 적극적이고 풀어주려는 흐름과 달리 칼질이나 갑질이라는 느낌을 일선에서 강하게 갖는다면 그 시장은 이미 죽은 것이나 다름없다.

이 같은 연유로 아직 국내 자동차 튜닝 시장 활성화는 멀었다고 할 수 있다.

기득권 유지나 버티기 방법으로 흉내만 낸다면 국내 자동차 튜닝 활성화는 공염불이 될 수밖에 없다.

그래도 이전보다는 나아지겠지 하는 생각으로 항상 기대를 한다. 정부가 현장의 기대를 저버리지 말았으면 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