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기업 사장 평균 연봉 2억대 회복… ‘톱’은 조환익 한전 사장

2014년 방만경영 개선책 시행 이후 3년 만에 회복

윤재혁 인턴기자 dkffk3318@cstimes.com 2017년 08월 30일 수요일
PYH2013010201460001300_P2.jpg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인턴기자] 지난해 국내 35개 공기업 사장의 평균 연봉이 3년 만에 2억원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통령(2억1200만원)과 엇비슷한 수준이다.

30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시장형·준시장형 공기업 35곳의 지난해 사장 연봉을 조사했다. 이 결과 전체 평균 연봉이 전년보다 8.2%(1500만원) 오른 2억120만원으로 집계됐다.

연봉은 기본급과 복리후생비·상여금·실적수당 등을 포함한 것으로, 지난해 기본급은 평균 1억2400만원(연봉의 61.7%), 수당은 평균 7690만원(38.2%)이 지급됐다.

이들 공기업 사장의 연봉은 2012년과 2013년 각각 평균 2억3440만원, 2억2190만원으로 2년 연속 2억원을 넘긴 바 있다.

하지만 2014년 시행된 공기업 방만경영 개선 시책으로 평균 연봉이 1억6410만원까지 떨어졌다가 이듬해 1억8600만원까지 올랐다.

공기업 사장이 수령한 가장 높은 연봉은 지난해 5조원의 영업이익을 거둔 조환익 한국전력공사 사장의 2억81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본급(1억4400만원)과 수당(1억3710만원)이 모두 공기업 최고 수준이었다.

이어 임수경 한전KDN 사장(2억4980만원), 한국감정원 원장(공석, 2억4940만원), 김화동 한국조폐공사 사장(2억2950만원) 등이 연봉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그 밖에 장만 해양환경관리공단 이사장(2억2280만원), 한국도로공사 사장(공석, 2억2270만원), 김선덕 주택도시보증공사 사장(2억2270만원), 윤종근 한국남부발전 사장(2억2070만원), 정창길 한국중부발전 사장(2억1970만원), 곽성문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2억830만원) 등 21명이 2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김영민 한국광물자원공사 사장(1억890만원)은 1억원을 간신히 넘겼고,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1억2900만원)도 연봉이 낮은 축에 속했다.

공기업 사장 연봉의 결정적 변수는 성과급 규모였다. 연봉 1위인 조환익 사장의 경우 경영평가 성과급이 1억3710만원에 달했다.

경영성과급이 1억원을 넘은 사람은 서종대 전 원장(1억2060억원), 김화동 사장(1억1100만원), 7월 사임한 김학송 전 한국도로공사 사장(1억770만원) 등 8명이 있었다.

반면 김영민 사장, 우예종 사장, 7월 사퇴한 이승훈 전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 6명은 경영성과급과 기타성과상여금을 받지 못함에 따라 연봉 총액이 하위권에 머물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