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쌍용차 ‘티볼리 아머’ 소형 SUV 1위 수성 첨병

디자인 개선 등 상품성 제고…코나와 스토닉 사이 전략 모델

정수남 기자 perec@naver.com 2017년 07월 17일 월요일
▲ AA
▲ 쌍용차 티볼리 아머. 주문형 제작 모델인 기어 에디션. 컨슈머타임스

[컨슈머타임스 정수남 기자]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17일 출시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 아머(Armour).

티볼리 아머는 종전 티볼리의 디자인을 개선하는 등 상품성을 높인 모델로, 동급의 현대차 코나와 기아차 스토닉과 경쟁하기 위한 전략 모델이다.

이 차량에는 기존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로는 동급 시장 1위 수성이 어렵다고 판단한 쌍용차의 전략이 숨어있다.

이에 따라 티볼리 아머는 20일부터 본격 판매를 개시, 여름 휴가 고객을 노린다.

티볼리 아머의 전면부는 기존 디자인을 유지했으나, 범퍼의 테두리 선을 없애는 대신 일체형 바로 변경해 단단하고 강인한 이미지를 살렸다. 그러면서도 범퍼 상단에 적용된 크롬라인 몰딩과 새로 적용된 발광다이오드(LED) 포그램프가 세련된 느낌을 제공한다.

아머는 기존 16인치 알로이 휠은 17인치 다이아몬드커팅휠로 바꿔달면서 측면 디자인의 강인한 캐릭터 라인을 완성하고 있다.

티볼리 아머는 종전 일부 외장 색상에만 선택 가능했던 두가지 색상의 조합을 8가지 모든 색상으로 확대해 고객 선택 폭을 넓혔다.

▲ AA
▲ 아머의 휠은 17인치 다이아몬드커팅휠로 바꿔달면서 측면 디자인의 강인한 캐릭터 라인을 완성하고 있다.
인테리어도 색다르다.

시트와 도어트림 등 인테리어 전반에 퀼팅 패턴을 새로 적용해 감성 품질을 강화했으며,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스티어링 휠의 버튼 배열을 변경하는 등 조작성을 제고했다.

티볼리 아머는 노면소음을 최소화하는 등 안락하고 쾌적한 주행을 구현했다.

이번 아머에는 주 고객인 20∼30대를 위해 주문제작형 모델인 △티볼리 아머 기어 에디션도 포함됐다.

‘My only TIVOLI’를 표방하는 기어 에디션은 주력 모델인 VX를 베이스로 최고급 퀼팅 가죽시트에 HID 헤드램프 등 선호사양을 대거 추가하고 △아웃사이드미러 △리어 LED 윙로고 엠블럼 △도어스팟램프 △블랙휠 △루프컬러 △데칼 등 풍부한 전용 아이템의 조합이 가능해 자기만의 티볼리를 만들 수 있다.

▲ AA
▲ 아머는 시트와 도어트림 등 인테리어 전반에 퀼팅 패턴을 새로 적용해 감성 품질을 강화했다.
티볼리 아머의 부가가체시를 포함한 가격은 가솔린 모델 △TX(수동변속기) 1651만원 △TX(자동변속이) 1811만원 △VX 1999만원 △LX 2242만원, 디젤 모델 △TX 2060만원 △VX 2239만원 △LX 2420만원이며, 기어 에디션 가솔린 모델 △2195만원, 디젤 모델 △2400만원이다.

티볼리 에어도 외관 디자인 변경을 제외한 내용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IX 2095만원 △RX 2300만원, 디젤 모델 △AX(수동) 1989만원 △AX(자동) 2149만원 △IX 2305만원 △RX 2530만원이다.

쌍용차는 주력 모델들의 가격을 최대 23만원까지 내료 소형 SUV 1위를 고수한다는 복안이다.

쌍용차 곽용섭 부장은 “마케팅에 집중해 티볼리 아머를 올해 가능한 많이 판매 할 것”이라면서 “티볼리 아머는 현대차 코나와 기아차 스토닉 사이 있는 전략 모델이기 때문에 경쟁사와 겹치는 부분이 없어, SUV 전문기업인 쌍용차의 정체성을 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