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버스 사고 심각성, 확실한 안전대책 절실

김필수 perec@naver.com 기사 출고: 2017년 07월 17일 오전 8시 42분

김필수(김필수자동차연구소장,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22222.jpg

최근 발생한 서울 양재 구간 경부고속국도에서 광역버스 졸음운전 사고의 후유증이 심각하다.

이는 지난해 영동고속국도 봉평 터널에서 발생한 버스와 승용차 간 추돌 사고로 승용차 탑승객 4명이 모두 사망한 기억이 사라지 않은 상황에 발생한 것이라 그 심각성을 더 하고 있다.

근본적인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다른 교통수단과 달리 버스는 가장 대표적인 대중 교통수단이다. 이로 인해 선진국의 경우 안전에 대한 규정이나 절차, 벌칙조항이 철두철미하다. 그 만큼 사고가 발생하면 대형사고가 되고 그 사회적 후유증도 심각해 서다.

대중교통수단은 시내와 시외 운행으로 나눌 수 있는데 모두 철저한 안전 대책이 요구된다. 이중 고속국도 등에서의 시외 운행은 고속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한다.

이들 사고로 일반 승용차의 경우 사고에 얼마나 취약한지도 알게됐다. 고속으로 달리던 대형 차량과 일반 승용차가 추돌하게 되면 범퍼 등 낮은 위치와 엄청난 충격으로 차체가 견디지 못하고 쭈그러들면서 탑승자의 피해가 심각하게 발생한다.

주변에 대형차를 두지 말고 운전하라고 경고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결국 두가지 측면에서 확실한 대책이 요구된다.

우선 운전자의 소프트웨어적인 부분이다. 운전자는 기계가 아닌 이상 일정 기간 운전하면 당연히 휴식을 취해야 한다. 대부분 졸음 운전 사고를 보면 무리한 연속 운행에 따른 피로가 쌓이면서 발생한다.

당연히 하루 일하면 하루를 쉬어야 한다. 독일이나 프랑스 등 선진국은 8~10시간 운전하면 8시간 이상의 휴식을 의무화 했다. 하루 일하고 하루 쉰다는 뜻이다.

지난해 봉평터널 사고 이후 이 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했으나 유명무실하고 같은 상황이 반복된다는 측면에서 심각성이 크다.

감독기관의 역할과 실시간 관리가 안된다는 뜻이다.

하드웨어적인 조치도 필요하다.

졸음운전 등 위험한 상황에 직면했을 때 유용한 비상자동제동장치의 의무 설치이다.

현재 정부는 11m 이상인 버스에만 이를 의무화하고 있지만, 11m 미만의 버스가 상당수인 만큼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를 운행하는 모든 버스에 장착할 수 있는 법적 기반을 하루 속히 마련해야 한다.

이제는 후진국형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 조금만 생각하고 조치하면 충분히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알면서도 조치를 못하고 항상 같은 사고를 반복하면서 국민의 생명이 계속 위협받고 있다는 측면에서 정부는 서둘러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조그마한 일부터 제대로 하고 조치하는 게 큰 일을 하는 첫 단추라는 것을 인지하길 바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