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의도 스카이라인 10년만에 ‘꿈틀’

‘빌딩숲’ 가속화 여의도…“제반시설 확충 동반돼야”

김수정 기자 crystal@cstimes.com 기사 출고: 2017년 07월 12일 오후 1시 34분

여의도 빌딩숲.jpg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여의도 스카이라인이 10년 만에 변화의 기류를 맞이했다. 최고 76층 규모 주상복합을 짓는 재건축 추진이 시작된 가운데 중단됐던 ‘파크원’ 공사가 재개되고 옛 MBC부지 개발사업자 윤곽이 드러났다.

◆ 여의도 서울아파트, 76층 재건축 시동…파크원∙MBC부지 개발 속도↑

12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구 서울아파트(192가구∙1976년 준공)는 내달 최고 76층 높이 아파트 299가구∙오피스텔 380실 등을 갖춘 ‘건축법을 적용한 지주공동사업 방식의 재건축’ 계획 관련 사업설명회를 갖는다. 계획은 서울아파트 재건축 우선협상대상자인 여의공영이 마련했다.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주민들이 조합을 꾸려 시행하는 일반 재건축과 달리 건축법에 따른 재건축은 시행사와 소유주가 공동 사업단을 이뤄 추진한다. 건축법상 서울 사대문 밖 상업지역에 300가구 미만 주상복합을 개발하는 경우 허용되는 최대 용적률인 750~800%를 적용 받는다.

서울아파트와 마찬가지로 여의도 상업지역에 위치한 공작아파트(373가구∙1976년)와 수정아파트(329가구∙1976년)도 지난달 최고 48~49층 규모 정비계획안을 서울시에 제출하며 사업 속도를 높이고 나섰다.

이 외에도 시범∙광장∙장미아파트 등 1970년대에 한꺼번에 조성된 여의도 내 16개 아파트 단지∙7787 가구가 모두 오래 전 재건축 연한을 충족한 만큼 여의도에서 노후 아파트의 초고층 탈바꿈은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주상복합과 더불어 초대형 복합시설 개발도 잇달아 가시화하고 있다.

서울∙공작아파트와 길 하나를 사이에 둔 옛 통일주차장 부지에선 포스코건설이 2020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최근 ‘파크원’ 공사를 재개했다. 파크원은 약 4만6465㎡ 부지에 오피스빌딩 2개동(최고 69층)과 쇼핑몰 1개동(8층), 호텔 1개동(31층) 규모로 기획된 대형 복합시설이다.

시행사와 토지주 간 갈등 탓에 20%정도 지어진 상태로 2010년 공사가 중단됐고 이후 줄곧 방치됐다. 준공되면 여의도 랜드마크로 꼽히는 IFC를 능가하는 초대형 복합시설이 될 전망이다.

파크원 맞은편 옛 MBC 부지에서도 대규모 복합시설이 개발될 예정이다. MBC는 최근 신영을 옛 여의도 사옥 부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여의도 MBC 부지는 상업용지인 만큼 사업자가 상업용도와 주거용도를 어느 정도 비율로 구성하느냐에 따라 용적률이 달라질 수 있다.

◆ ‘빌딩숲’ 탈바꿈 여의도, 일대 부동산값↑…“제반시설 확충 동반돼야”

여의도 초고층 빌딩의 층수는 점점 높아져 이제 70층 돌파를 바라보고 있다.

여의도에는 1979년 전국경제인연합회 이전을 계기로 고층건물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1985년 오피스∙상업 복합시설인 ‘63빌딩’, 1987년 LG그룹 사옥인 ‘LG트윈타워’(34층), 1994년 동양증권 사옥(현 파이낸스타워, 21층), 1995년 쌍용타워(현 신한금융투자 사옥, 28층) 등이 차례로 완공됐다.

2000년대엔 1960~1970년대식 저층 건물들이 주상복합으로 탈바꿈했다.

2002년 옛 석탄공사터에 ‘대우트럼프월드Ⅰ’(40층)가, 2003년 국민은행 체육관 자리에 ‘대우트럼프월드Ⅱ’(36층)가 잇달아 들어섰다. 2005년 ‘롯데캐슬 엠파이어’(옛 백조아파트, 39층) ‘롯데캐슬 아이비’(옛 미주아파트, 35층), 2008년 ‘여의도자이’(옛 한성아파트, 39층) 등이 지어졌다.

현재 여의도 랜드마크는 옛 중소기업전시장 부지에 2012년 지어진 오피스∙쇼핑몰∙호텔 복합시설인 ‘국제금융센터(IFC)’(29∼55층)다.

이런 초고층 주상복합과 복합시설은 일대 부동산값 상승을 견인했다. 지금도 재건축과 대형 복합시설 개발 기대감은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다만 향후 70층 규모로 건축법상 재건축을 하기 위해선 ‘주민동의율 100%’ 요건을 충족해야 하는 만큼 해당 계획이 현실화할지 여부는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도시의 초고층화에 대한 우려도 많다.

인근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초고층 재건축과 복합시설에 대한 기대감이 일대 집값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며 “다만 교통량과 거주인구 급증으로 이미 주민 불편이 커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도로망 등 제반 시설 확충도 함께 진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