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30년 디젤차, 사라지나

김필수 perec@naver.com 기사 출고: 2017년 06월 12일 오후 5시 22분

김필수(김필수 자동차연구소장,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김필수교수-칼럼.jpg
지난 대선 기간 문재인 후보는 공약으로 2030년 디젤차 운행중지를 내놨다. 이어 취임 후 문 대통령은 친환경차 활성화와 임기 내 260만대 전기이륜차 보급 등 다양한 친환경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디젤 엔진은 지난 120여년 간 가솔린 엔진과 함께 인류의 발전에 큰 괘를 거듭한 일등 공신이다. 최근에는 배기가스 후처리장치(DPF)가 개발 개발, 탑재되면서 친환경차의 면모를 갖추기 시작했다.

다만, 디젤차는 기술적인 한계와 노후화 문제가 부각되면서 퇴로에 대한 언급이 나올 정도로 위축됐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2년 전 폭스바겐 디젤게이트가 터지면서 클린디젤이라는 거품이 빠졌다.

최근에는 미세먼지가 일상에서 큰 문제로 부각되면서 국내 미세 먼지의 20~25%를 유발하는 디젤차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이 확대됐다. 디젤차는 미세먼지의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이 많이 배출하기 때문이다.

디젤차의 최강 기술국이면서 공급처인 유럽도 노후 디젤차의 문제가 부각되자, 차령이 높은 디젤차에 대한 도심 진입을 불허하는 LEZ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유럽 300개 도시가 이 제도를 도입했다.

우리의 경우 2010년대 들어 수입 승용디젤차 판매율이 70%까지 확산됐으나, 폭스바겐 디젤게이트 이후 부정적인 시각이 팽배해 지면서 50% 수준으로 판매가 급감했다.  

친환경차 정책 강화와 디젤차 규제 강화도 디젤차의 미래를 어둡게 하는 요소다디젤차 문제는 분명 이번 정부에서 해결해야 하는 과제이다. 

2030년 디젤차 퇴출은 불가능하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승용디젤차는 소비자에게 최고의 선택이라 서다.

가솔린 대비 유류가격이 15% 저렴하고 연비도 가솔린 엔진 대비 20% 이상 높아 현실적으로 자동차에 소요되는 연료비를 상당부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의 부정적인 시각과 규제가 불안하지만, 아직 강점을 많은 게 디젤 차량이다. 국내 메이커가 수입 승용디젤에 대응해 파생모델로 승용디젤차를 늘리고 있는 이유다.

다만, 분명한 것은 디젤엔진의 미래는 그다지 밝지 못하다는 것이다. 디젤차에 대한 규제는 눈에 띨 정도로 많아질 것이고 친환경차 인센티브 정책은 속도를 높일 것이다.

2030년 디젤차 운행 중단은 불가능하겠지만, 경우에 따라 판매중지 가능성은 열려 있다.

2025년 모든 내연기관차 판매 중지를 선언한 노르웨이 등의 경우는 우리와 사례가 다르지만, 네덜란드 등은 이를 벤치마킹 하고있다.

석유자원이 존재하는 한 디젤차는 운행될 것이다. 앞으로 수십년은 내연기관차와 각종 친환경차가 치열하게 경쟁하면서 다양한 차종이 중첩되는 시기가 펼쳐질 것이다.

현 시점에서 우리의 현재와 앞으로의 전략이 중요하다.

미래의 먹거리와 환경이라는 주제는 우리의 경제와 건강이라는 요소를 좌우하는 요소인 만큼 현명하고 치밀한 전략이 필요한 시기이다. 디젤차에 대한 시각도 전체를 보는 전략이 필요한 때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996 2017-06-14 20:40:21    
차도 설계 못하는 양반이 주제에 웬 헛소리... 아직도 꼬랑말통 등유나 생각하는 양반이 아닌가 의심스러움
121.***.***.4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