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래 고객 잡아라’...어린이펀드시장 경쟁 ‘뜨겁다’

자산운용사, 미래 고객 확보 차원에서 상당한 공 들여

우선미 기자 wihtsm@naver.com 2017년 05월 30일 화요일

어린이.jpg

[컨슈머타임스 우선미 기자] 성장한 자녀에게 “그동안 모았다”라며 20~30년간 지니고 있던 낡은 예적금 통장을 내밀던 시대는 갔다. 금리 1% 시대, 자녀를 위한 실전 경제 교육용으로 어린이펀드가 뜨고 있다. 높은 수익률은 덤이다. 10년 이상의 ‘장기 투자’를 원칙으로 하는 어린이펀드는 대학교 학비나 결혼 자금 등 자녀의 성장에 따라 장래 필요한 목돈을 미리미리 준비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어린이펀드의 효시는 1999년 6월 30일에 하나자산운용이 설정한 ‘하나UBS아이비리그플러스적립식펀드’다. 지난 29일 기준 10억원 이상 규모로 운영되고 있는 어린이펀드 개수는 41개다. 연금펀드가 819건이라는 점과 비교하면 터무니 없이 적다.

대신자산운용, 동양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 신영자산운용,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 하나USB자산운용,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현대자산운용, IBK자산운용, KB자산운용, NH-Amundi자산운용 등 14개 자산운용사가 어린이펀드시장을 나눠 점유하고 있다.

운용사들은 미래 고객 확보 차원에서 어린이펀드 운용에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열기에 편승해 어린이펀드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는 운영사들도 늘고 있다. 후발주자인 메리츠자산운용은 메리츠주니어펀드를 도전장 삼아 어린이 펀드시장에 진출한다. 메리츠자산운용은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고, 이 펀드는 오는 7월 3일 출시될 예정이다.

◆ 3년 수익률 천차만별…1등 ‘한국투자네비게이터아이사랑적립식펀드’

20개 어린이펀드의 3년 수익률(29일 기준)은 –17~34%대로 천차만별이다. 이 가운데 최근 3년 간 성과가 가장 좋은 펀드는 34.06% 수익률을 올린 ‘한국투자네비게이터아이사랑적립식펀드’다. 2위인 ‘미래에셋우리아이친디아업종대표펀드’(29.78%)보다 4.28%포인트 높다.

2008년 8월 설정돼 국내 주식에 주로 투자하는 이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14.77%다. 삼성전자, 현대차, 신세계, GS, 신한지주, 네이버, 엔씨소프트, 롯데케미칼, 현대글로비스, 기업은행을 포섭하고 있다.

이 펀드는 장기 가치투자 철학을 추구하는 운용사로 잘 알려진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에서 운영한다. 다른 운용사가 운용하는 어린이펀드가 대부분 가입 자격에 제한을 두지 않는 데 비해 이 펀드는 민법상 미성년자(만 19세 미만)만 가입할 수 있다. 어린이펀드의 원래 취지를 제대로 살리겠다는 의도다.

이 펀드의 특징은 환매 수수료 부과 기간이 국내에서 가장 긴 10년이라는 점이다. 한마디로 10년 이내에 환매하는 경우 수수료 손해를 볼 수 있다. 다른 펀드는 일반적으로 3개월 이내 환매한 경우에 한해 수수료를 부과한다. 운용 보수(연 0.25%)는 업계 최저 수준이다.

3년 간 20%대의 수익률을 거둔 어린이펀드는 ‘미래에셋우리아이친디아업종대표펀드’, ‘신영주니어경제박사펀드’, ‘하나UBS꿈나무펀드’, ‘IBK어린이인덱스펀드’ 등 4개다.

반면 같은 기간 ‘KB장기플랜펀드’는 –17.08%의 수익률을 기록해 꼴찌 성적표를 받았다. ‘하나UBS아이비리그플러스적립식펀드’(-11.01%), ‘대신대표기업어린이적립펀드’(-5.57%)도 마이너스 성적으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 운용 규모 적으면 강제 청산 위험

다만 어린이펀드에 가입할 때는 일반펀드와 차이점이 무엇인지 잘 파악해야 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들은 장기간 가입하는 만큼 운용 규모가 적어 강제 청산될 위험은 없는지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조언한다.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관계자는 “대부분 어린이펀드는 설정 후 운용기간이 5년을 넘긴 장기펀드이기 때문에 오랜 시간 운용 능력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난다”며 “수익률과 운용 능력을 중점적으로 비교해서 펀드를 골라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자산운용 관계자는 “설정액이 너무 적은 어린이펀드는 강제 청산돼 손실을 볼 위험이 크므로 설정액 및 자산 규모를 따져봐야 한다”고 했다.

세제 감면이 가능한 연금펀드와 달리 국가가 지원하는 혜택이 없다는 사실도 유의해야 할 점으로 꼽힌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