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영수 특검팀 핵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발탁

김수정 기자 crystal@cstimes.com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왼쪽)과 박영수 특검(오른쪽)
▲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왼쪽)과 박영수 특검(오른쪽)
[컨슈머타임스 김수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건을 파헤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핵심 구성원인 윤석열(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를 19일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에 발탁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서울중앙지검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 인사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사가 ‘최순실 게이트’ 재수사로 이어질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좌천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끌던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지난달 17일 박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하면서 최순실 게이트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법조계에선 작년 가을부터 반 년간 이어진 ‘국정농단’ 수사가 사실상 종결된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이 지난 2월27일 박영수 특검팀의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하면서 삼성을 제외한 대기업의 추가 뇌물 의혹 수사 등이 미진한 상태로 마무리됐다는 지적이 빗발쳤다.

특검 수사를 이어받은 2기 특수본이 대선 전 수사를 신속히 정리해버린 데 따라 특검법에 명시된 수사 대상 중 일부는 본격적인 수사도 못해본 채 마무리됐다는 비판도 나왔다.

‘문고리 3인방’ 중 정호성 전 비서관을 제외한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의 국정농단 관여∙최순실 비호 여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비위 의혹, 최순실씨의 불법 재산 형성∙국내외 은닉 의혹, 청와대의 야당 의원 불법 사찰과 최씨 개입 여부 등이 대표적이다.

이 의혹들은 특검법에 수사 대상으로 명시됐지만 본격 수사에 들어가지 못한 채 흐지부지 됐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