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우 김의성, 프로댓글러가 업그레이드되니 프로독설러 ‘입만 열면 폭탄발언’

송수현 인턴기자 admin@cstimes.com 2017년 05월 19일 금요일
다운로드.jpg
[컨슈머타임스 송수현 인턴기자]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우 김의성이 거침없는 돌직구 토크로 안방극장에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5월 1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랜선남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독보적인 매력으로 여심을 뒤흔들고 있는 남자스타들인 김의성, 구본승, 지상렬, 로이킴, 헨리, 안효섭이 출연해 특급 예능감을 발휘하며 여심은 물론, 남심까지 싹쓸이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평소 SNS에서 묵직한 소신 발언들로 화제를 모으며 ‘프로댓글러’라는 별명을 얻었던 배우 김의성은 이날 ‘해투’에서도 시원한 입담을 뽐내며 ‘프로독설러’로 다시 태어났다.

이날 김의성은 ‘랜선남친’이라는 주제에 초대된 것을 두고 “그 동안 랜선아저씨, 랜선나쁜놈 정도는 해봤는데 랜선남친 특집이라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말해 시작부터 거침없는 입담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김의성은 본인의 활발한 SNS 활동에 대해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한 것에 대해서 솔직한 답변을 내놨다. 그는 “SNS를 한때 열심히 했는데 요즘은 선거기간이라 조금 안하고 있다. 말조심해야 할 것 같아서”고 운을 뗀 뒤 “예전에는 잃을 게 없어서 ‘인생 뭐 있어’ 하면서 SNS에 글을 올렸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더욱이 김의성은 “대선 끝나면 다시 활동을 시작할 거다. I’ll be back(아윌비백)”이라며 ‘프로댓글러’로서의 컴백을 예고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김의성은 ‘해투’ MC군단부터 시작해 심지어 자기 자신에게까지 독설을 퍼부으며 ‘모두까지 인형’에 등극했다. 특히 이날 김의성은 이성에 인기를 얻는 방법으로 ‘막말 속에 칭찬 섞기’를 꼽으며 MC들에게 예시를 들었다. 그러나 전현무를 향해서는 “너무 막 사는 거 아니니?”라며 깨알 같은 독설을 날렸고, 이에 전현무가 “왜 나는 칭찬을 안 하냐”며 발끈하자 그는 “사람에 따라 칭찬 파트가 없을 때도 있다”며 장난스럽게 대응해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김의성은 꾸밈없는 솔직 발언들로 MC들을 당혹케 하기도 했다. 김의성이 미혼이냐는 질문에 “지금 여자친구랑 함께 살고 있다”고 고백한 것. 뿐만 아니라 김의성은 여자친구와의 첫 만남에 대해서도 “여자친구 동생이랑 아는 사이인데 동생이 ‘우리 누나 좀 노는데 한번 만나볼래요?’라고 해서 만났다”면서 “나이 들어서 만나니까 좋다. 싸울 일도 잘 안 싸우게 된다”며 자칫 조심스러울 수 있는 이야기를 쿨하게 털어놓아 호응을 얻었다.

더욱이 이날 김의성은 최근 둥지를 튼 소속사인 ‘아티스트 컴퍼니’에 대한 이야기로 관심을 모았다. ‘아티스트 컴퍼니’는 배우 정우성-이정재가 공동대표이자, 하정우 등 대한민국에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소속되어 있는 것으로 유명한 엔터테인먼트. 김의성은 하정우의 제안으로 계약을 하게 됐다고 전하면서 “저희는 다 회사원 같다. 호칭이 정우성은 정사장, 이정재는 이부장, 하정우는 하과장”이라고 밝혀 반전 웃음을 안겼다. 이어 본인은 “신입사원이지만 부장대우”라며 깨알 같은 경로우대를 고백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김의성은 “이 회사 좀 이상하다. 다 출근을 한다. 아침 되면 나와서 점심때 나와서 김밥 먹는다”며 엔터테인먼트답지 않은 사내분위기를 전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나아가 김의성은 “정우성 앞에서 셀카를 찍은 적이 있는데 뒤에 정우성이 있고 앞에는 오징어가 있더라”면서 ‘정사장’ 정우성의 극강 비주얼을 증언하는 동시에 ‘셀프 독설’을 날려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