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은총재·금감원장, 동아시아·태평양 중앙은행 회의 참석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7년 05월 12일 오후 2시 21분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오는 14~16일 동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중앙은행 총재 및 금융감독기관 수장들과 만나 금융 현안을 논의한다.

12일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 총재와 진 원장은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릴 ‘제22차 동아시아·태평양 중앙은행기구(EMEAP) 총재회의’ 및 ‘제6차 EMEAP 중앙은행총재·금융감독기구수장 회의’에 참석한다.

EMEAP는 동아시아·태평양지역 11개국 금융감독기구 및 중앙은행 간 상호 협력증진 및 정보교환을 목적으로 지난 1991년 설립됐다.

현재 한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홍콩, 호주, 뉴질랜드 등 11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이 총재는 EMEAP 총재회의에서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글로벌 요인이 역내 통화정책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진 원장은 바젤Ⅲ 등 글로벌 금융 규제 개혁안이 한국을 비롯한 아태지역 금융시스템에 미치는 영향과 감독 당국의 대응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