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우조선 수주 선박 산은이 RG 발급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7년 05월 11일 오후 4시 47분
244851_223802_2404.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대우조선이 지난달 초 수주한 초대형 유조선(VLCC)에 대한 선수금환급보증(RG)을 산업은행으로부터 발급받았다.

11일 채권단과 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이 지난달 4일 그리스 선사로부터 2억5000만달러(2800억원)에 수주한 VLCC 3척에 대한 RG 발급이 지난 10일 이뤄졌다.

기존에 대우조선의 수주 선박에 대한 RG 발급은 속전속결로 이뤄졌지만 이번에는 선박 수주 이후 RG 발급까지 5주나 걸렸다.

RG는 조선소가 주문받은 배를 넘기지 못할 경우 발주처에서 이미 받은 선수금을 은행이 대신 물어주겠다고 보증하는 것이다. RG 발급이 되지 않으면 어렵게 따낸 수주가 취소될 수 있다.

앞으로 대우조선이 수주하는 선박의 경우는 새로운 RG 발급 방식이 적용될 예정이다.

새 룰에 따르면 RG 발급은 일단 산업은행이 책임지되, 사고가 났을 경우 시중은행이 2차로 들어가 산은의 손해를 메워주는 방식으로 ‘복보증(2차 보증)’을 서게 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