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디스 “한국 은행권 신용등급 ‘부정적’ 전망”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기사 출고: 2017년 05월 10일 오후 3시 47분
PHOTO_20170510154721.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 은행권에 대한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유지한다고 10일 밝혔다. 무디스는 지난해 5월부터 한국 은행권에 대해 ‘부정적’ 전망을 유지해왔다.

무디스는 향후 12∼18개월간 한국 은행권의 전반적인 신용도가 악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피아 리 무디스 부사장은 “취약한 국내 소비심리와 대내외적인 정책 위험 확대로 경제성장 부진이 장기화하고 있다”며 “대기업 매출도 압박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디스는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올해 2.5%, 내년 2.0%로 지난해의 2.7%보다 낮게 전망하고 있다”며 “새 정부 출범으로 인해 가계부채와 기업 구조조정의 정책 방향에 불확실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