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에어 하늘길 '불안'…저가항공 관리 '부실'

“노선 확대 걸맞게 안전 운항 더 노력해야”

안은혜 기자 aeh629@cstimes.com 2017년 02월 14일 화요일
   
 

[컨슈머타임스 안은혜 기자]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에 대한 ‘안전 불감증’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9시54분경 인천에서 출발해 필리핀 클라크 필드로 가려던 진에어 여객기(LJ023편)가 이륙하자마자 화재 경고등이 울리며 1시간여 만에 회항했다.

해당 여객기는 7일 태국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에서 인천으로 출발하려다 객실에 연기가 나 승객 390여명이 대피한 진에어 여객기 LJ004편(보잉 777-200ER)과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여객기는 현장 정비 후 8일 새벽 5시40분경 인천으로 출발했다. 인천공항에 도착해 관련 부품을 교체하고 수리를 완료해 하루도 채 되지 않아 재운항에 나선 것.

진에어는 대한항공이 출자한 저가항공사로 지난 2008년 7월 17일 서울(김포)~제주 노선에 첫 취항했다.

같은 날 필리핀 마닐라로 향할 예정이었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보잉 767) 역시 엔진 이상으로 인천공항 상공을 맴돌다 2시간30분 뒤 회항했다.

하루 사이 국적 항공기가 세 차례나 고장을 일으켜 항공안전에 대한 소비자 불안감이 고조되자 정부가 특별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진에어 여객기와 위탁정비사인 대한항공에 대해 ‘타깃팅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타깃팅 점검은 항공기의 고장 데이터를 분석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난 항공사나 기종, 계통 등에 대해 목표를 설정하고 중점 개선하는 절차이다.

국토부는 이번 종합 안전 점검에서 엔진, 보조동력장치(APU) 등의 정비 체계를 집중 체크하고, 정비인력의 자격 요건, 교육 시간, 교육 항목 등 정비규정을 준수했는지도 조사한다.

진에어는 1년 전에도 조종사와 정비사의 실수로 여객기 출입문에 틈이 생겨 이륙 30분 만에 회항해 160여명의 승객이 불안에 떨었던 사건이 벌어져 국토부로부터 과징금 6억원을 부과 받았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항공여객수는 처음으로 1억명을 돌파했다. 이 가운데 국내선의 경우 전체 여객 중 56.8%가 저가항공이 수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외 여행수요가 늘어난 것도 있지만 저가항공사들이 지속적으로 항공기 대수를 늘리고 공격적인 노선 확장을 해온 덕분이다.

국토부는 또 국적 항공기가 기체 고장으로 지연되거나 회항한 건수는 지난 2015년 67건, 지난해 66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 정비 문제로 결항된 항공기 수도 대형 항공사가 1만 편 중 1.9편이었던 것과는 달리 저가 항공사는 7.2편으로 4배가량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실태에 대해 일각에서는 “저비용 항공사가 안전 관리도 저비용으로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저가항공이 항공시장의 대세”로 떠오르긴 했지만 “공격적인 노선 확대에 따라 많은 승객이 저가항공을 이용하는 만큼 안전한 항공 운항에 더욱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가항공의 공격적인 규모 확대에 따라 국토부는 지난해부터 항공기 한 대당 12명의 정비인력을 갖출 것을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저가항공 6개사 중 이를 제대로 운용하고 있는 곳은 제주항공(13.1명), 티웨이항공(11.9명), 에어서울(14.3명) 등 3곳뿐이다. 진에어의 경우 권장 기준의 절반인 6명으로 저가항공사 중 가장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에어의 ‘안전불감’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는 배경이다.

이와 관련 진에어 관계자는 “회항 당시 승객들의 불만이 있었지만 현재까지는 구체적인 보상 관련 분쟁은 없는 상태”라며 “내부적으로 보상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항공기 회항∙화재 근절방안’ 마련을 조속히 시행할 방침이다. 항공사, 학계 등 전문가와 함께 연료펌프, 항법장치와 같은 회항 및 화재 관련 항공기 품목을 정리하고 고장이나 사고를 막기 위해 기술적 조치를 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에는 조직, 인력, 시설, 규정 등을 포괄적으로 점검했지만 이런 방식이 항공 고장을 줄이는 데 미흡하다고 판단했다”며 “항공기 지연∙결항 문제 해결을 위해 항공사의 전문 정비기술능력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