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 최태원 ‘사면’ 약속 녹취록 존재한다

인터넷팀 admin@cstimes.com 2017년 01월 11일 수요일

[컨슈머타임스] 최태원 SK 회장 사면 전 이를 약속하는 녹취록이 존재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SBS는 11일 최 회장 사면이 결정되기 사흘 전인 지난 2015년 8월 10일, 김영태 SK 부회장이 구치소에 가서 최 회장을 접견한 녹취록을 확보했고, 녹취록에는 은어를 사용한 사면 약속 내용이 들어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부회장은 최 회장을 접견하면서 “왕 회장이 귀국을 결정했다”며 “우리 짐도 많아졌다. 분명하게 숙제를 줬다”고 말한다.

‘왕 회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귀국’은 사면, ‘숙제’는 미르와 K스포츠재단 지원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특검은 ‘대통령이 사면을 결정했고 우리도 재단을 지원해야 한다’고 최 회장에게 전한 것으로 본다.

실제 사흘 뒤 사면 결정이 났고, SK는 2번에 걸쳐 재단에 111억 원을 출연했다.

이에 대해 SK관계자는 “당시 광복절 특사가 경제 살리기 차원에서 진행된 것인 만큼 녹취록은 최 회장과 SK그룹이 경제활성화 차원에서 투자 및 채용 등에 적극 나서야 하는 상황에 대한 책임감을 의미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0일 오전 10시부터 사면심사 위원회가 개최됐고 이미 다양한 루트 및 언론을 통해 최회장이 사면대상인 것은 알려진 상황이었다”며 “당시는 미르와 K스포츠는 언급도 되지 않았던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