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중은행, 자영업자∙중소기업 설 자금 42조 지원

양대규 기자 daegyu.yang@cstimes.com 2017년 01월 10일 화요일

시중은행, 자영업자∙중소기업 설 자금 42조 지원

[컨슈머타임스 양대규 기자] 시중은행들이 설 명절을 맞아 일시적으로 자금 부족을 겪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운영자금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은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등을 지원하기 위해 다음달 중순까지 총 42조원 규모의 설 특별자금을 편성했다.

편성 자금은 신규대출 15조원과 만기연장이 27조원이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로 작년 설보다 7조원, 추석보다는 3조원 많은 금액이다.

시중은행들이 자금 지원에 나서는 건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중소업체가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작년 9월 말 현재 자영업자의 소득대비 가계대출 비율(LTI)은 345.8%로 2015년 말(328.2%)과 비교하면 9개월 사이 17.6%포인트 급증했다.

수입은 제자리인데 갚아야 할 빚이 계속 늘고 있는 셈이다.

서민 생활과 밀접한 생활물가는 더 크게 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라면, 콜라, 맥주 등의 가격이 5~10% 올랐고, 소면·시리얼·건전지·빙과·과자 등 등도 최근 6개월 사이 20~30% 급등했다.

유가도 크게 오르고 있다. 올해 들어 서울 지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가격은 1년 4개월 만에 ℓ당 1600원을 뛰어 넘었다.

은행별로는 신한은행이 12조원을 편성해 시중은행 중 지원액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대출은 4조원, 만기연장은 8조원으로 업체당 10억원 이내로 지원한다.

KB국민은행은 신규대출에 3조원, 기한연장에는 6조원을 지원한다. 우리은행도 9조원을 한도로 신규대출 3조원, 만기연장 6조원을 편성했다.

KEB하나은행도 신규대출은 3조원 기한연장은 6조원 규모로 편성했으며 농협은행은 신규대출 2조원 만기연장 1조원 등 모두 3조원을 지원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