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샤프發’ LCD패널 대란…한중일 TV업계 ‘강타’

서순현 기자 camille@cstimes.com 2017년 01월 05일 목요일
   

‘샤프發’ LCD패널 대란…한중일 TV업계 ‘강타’

[컨슈머타임스 서순현 기자] 대만 IT기업 훙하이그룹에 인수된 샤프가 지난달 삼성전자에 TV용 패널 공급을 중단한다고 선언하며 시작된 LCD(액정표시장치) 패널 수급 대란이 한∙중∙일 TV 업계를 강타하고 있다.

5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훙하이는 삼성전자, 하이센스에 TV용 LCD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삼성전자는 매년 샤프로부터 약 400만∼500만대 패널을 공급 받았다.

삼성전자는 부족분을 메우기 위해 경쟁사인 LG디스플레이에 패널 공급을 요청했으며 중국 패널업체와도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중소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로 전환하기 위해 LCD 패널 생산능력을 줄여온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전자를 위한 TV 패널 공급 물량을 확대하기 위해 소니에 납품할 물량을 줄인 것으로 전해졌다.

샤프로부터 촉발된 ‘패널 전쟁’이 삼성전자와 하이센스를 거쳐 소니로 확대되며 연달아 파장을 일으킨 셈이다. 업계는 수요증가와 공급부족에 따른 패널 가격 상승세가 1분기, 길게는 상반기까지 유지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대형 LCD 패널 시장은 지난해 하반기에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며 급격한 가격 상승세를 보였다

TV는 보통 연말에 많이 팔리기 때문에 상반기는 계절적으로 비수기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에는 샤프발 패널 수급대란으로 인해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시장조사업체 위츠뷰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대형 LCD 패널 시장의 공급 과잉률(TV 출하량 대비 패널 출하량 비율) 전망치는 3.2%로다. 지난해 1년 평균(3.3%)과 비슷한 수준이다. 즉 상반기 수요가 많아졌다는 의미다.

하반기에는 패널 가격 급등에 따른 TV 제조업체들의 마진 압박이 변수가 될 수도 있다. 부품 가격 부담이 커져 마진이 줄면 TV제조업체들이 프로모션도 축소돼 판매∙생산 대수가 감소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다만 대만의 이노룩스와 중국 차이나스타(CSOT) 등 중화권 업체들이 LCD 패널 생산량을 늘리는 추세라 하반기에는 공급부족이 해소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