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광원의 볼록렌즈] 브렉시트 이후는…스코틀랜드 독립

영국 금융위기 가능성…탈퇴 국민투표 도미노?

윤광원 기자 gwyoun1713@naver.com 기사 출고: 2016년 06월 24일 오후 2시 25분
   
 

[컨슈머타임스 윤광원 기자]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이 됐다.

이제 필자는 재테크에 대한 마지막 희망을 접고, 어떻게 하면 손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까를 걱정해야 한다. 보유 주가연계증권(ELS)이 미국과 유럽, 중국의 주가지수에 연동돼 있는 탓이다.

영국이 결국 유럽연합(EU)를 탈퇴(브렉시트)했다. 브렉시트 국민투표 개표가 끝나고, 앞으로의 시나리오를 그려봐야 하지 않을까.

시나리오는 영국과 유럽을 포함한 세계로 나눠 생각해야 한다.

먼저 영국이다. EU 탈퇴가 확정됐으니 잔류 여론이 높은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의 향후 행보를 주목해 봐야 한다.

스코틀랜드는 재작년 이미 영국에서 독립해야 한다는 국민투표를 치러 근소한 차이로 잔류파가 이긴 바 있으나, 영국이 EU에서 탈퇴하면 다시 독립 여론이 높아지고 국민투표에서 독립파가 승리할 가능성도 커진다.

스코틀랜드는 과거 독립국이었다가 잉글랜드에 강제 합병됐다. 민족도 켈트족으로 잉글랜드의 앵글로색슨족과 다르고 종교와 언어도 다르다.

역사적·민족감정적으로 영국 중앙정부에 대한 반감이 팽배하다.

경제적 이해관계도 빼놓을 수 없다. 영국 재정에서 큰 몫을 차지하는 것이 북해유전과 스코틀랜드 위스키다. 스코틀랜드인들은 스코틀랜드 땅에서 나오는 이것들이 왜 잉글랜드인들의 배를 불리는 데 사용되는지 불만이다.

북아일랜드도 눈여겨 봐야 한다.

북아일랜드는 과거 아일랜드 땅이었다. 민족은 켈트족, 종교는 카톨릭이 주류다. 1970년대까지 독립을 위한 무장투쟁이 계속됐던 곳이다.

이 곳도 EU 잔류 여론이 높은 만큼, 브렉시트를 계기로 독립해 아일랜드와 합치자는 여론이 높아질 수 있다.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의 독립은 영국 경제에 치명타가 된다. 잔류 찬성이 95%를 넘는, 대서양과 지중해 사이의  해협에 위치한 전략적 요충지 지브롤터도 어찌 나올지 모른다.

더욱이 브렉시트 자체만으로도 영국이 금융위기를 맞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게 현실이다.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하고, 유럽대륙과의 금융거래를 위해 영국 소재 금융기관들이 대거 유럽으로 본거지를 옮길 것으로 예상된다.

파운드화 가치가 ‘휴지조각’이 되고 금융업에 종사하는 영국인 수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브렉시트 국민투표 하루 전날,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는 “브렉시트시 영국은 2008년 금융위기와 유사한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고, 헤지펀드의 ‘큰 손’ 조지 소로스는 “브렉시트는 영국 국민들의 호주머니를 텅 비게 할 것”이라고 우려했었다.

그렇다면 다른 나라들은 어떨까.

일단 글로벌 금융시장은 단기적으로 ‘패닉’ 수준의 충격파가 예상된다. 특히 가까운 유럽대륙 나라들과 한국·중국 포함 신흥국 금융시장에 공포가 몰려올 것으로 보인다.

미국, 일본은 안전자산 선호경향으로 달러화와 엔화가 강세를 띄면서 수출에 큰 타격을 입을 것이다.

미국 경제는 다시 흔들리고 연방준비제도의 9월 금리인상도 수포로 돌아감은 물론, 연내 1회 인상도 장담하기 어렵게 될 것이다. 일본은 가뜩이나 빈사상태의 ‘아베노믹스’에 더욱 결정타를 맞을 게 뻔하다.

실물경제 측면에서는 영국과의 연계가 큰 네덜란드, 아일랜드, 호주, 뉴질랜드 등에 실질적인 타격을 줄 전망이다.

한편 영국의 브렉시트를 목도한 프랑스, 독일 등 다른 유럽국가들에서도 反이민·反EU정서가 더욱 확산되면서 유사 국민투표가 잇따를 수 있다. 당장 프랑스의 극우정당 ‘국민전선’의 마리 르펜 대표는 프랑스도 EU에서 탈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독일을 중심으로 하는 EU 진영에서 고강도 긴축을 요구받고 있는 그리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에서도 EU 탈퇴 목소리가 커질 가능성이 높다.

반면 스페인에서 독립하려는 카탈로냐지방에선 독립요구 국민투표가 진행될 수도 있다.

한편 이런 시나리오도 있다. 브렉시트가 현실이 되면서 경제에 실제로 큰 타격이 됨을 눈으로 확인한 영국인들의 여론이 유턴, 다시 EU로 복귀하자는 국민투표가 실시될 가능성도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다.

 

이렇게 국제정세가 혼란해지면 이슬람국가(IS)와 테러 등에 대응하는 국제공조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김정은 정권의 북핵문제 대응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