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5일 개성공단 업체와 ‘北임금인상’ 대책 논의한다

박정수 기자 jspark@cstimes.com 기사 출고: 2015년 03월 04일 오전 9시 27분

5일 개성공단 업체와 ‘北임금인상’ 대책 논의한다

[컨슈머타임스 박정수 기자] 정부가 5일 개성공단 입주업체들과 북한이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의 임금 인상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데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4일 “내일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단과 북한의 임금 인상 통보에 대한 대책회의를 가질 예정”이라며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공유하고 업계의 의견도 수렴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에는 정부 측에서 이강우 통일부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이, 업계에서는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 1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는 북한의 이번 임금인상이 남측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이뤄져 받아들일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며 기업들이 3월분 임금을 인상하지 않은 채 지급해 달라고 협조를 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업들도 임금 인상률이 문제가 아니라 우리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한 방식이 문제라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의 월 최저임금을 3월부터 70.35달러에서 74달러로 인상한다고 우리 측에 일방 통보했다.

정부는 이에 강한 유감과 함께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히며 임금 문제 등을 논의할 공동위원회를 오는 13일 열자고 제안했지만 북한은 응하지 않았다.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의 3월 분 임금은 다음달 10∼20일에 지급된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