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해상, 부산지역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 설치

남세진 기자 nsj3010@cstimes.com 기사 출고: 2014년 08월 27일 오전 9시 48분
   
 

[컨슈머타임스 남세진 기자] 현대해상(대표이사 이철영∙박찬종)은 침수 피해가 컸던 부산 3개 지역에 ‘수해복구 긴급지원 캠프’를 설치, 복구지원∙긴급구호 활동을 전개한다고 27일 밝혔다.

긴급지원 캠프는 부산지역 연제구 아시아드 보조경기장, 금정구 선동, 기장군 등 3곳에 설치됐다.

현대해상은 임직원으로 구성된 ‘하이라이프 봉사단’과 견인차량 19대를 동원해 지역주민의 신속한 복구를 지원한다.

긴급지원 서비스는 피해복구가 될 때까지 진행된다. 부산지역 내 침수된 차량들을 임시보관소로 이동시키고 침수관련 보상상담, 사고접수 등의 지원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현대해상 보상지원부 박운재 부장은 “침수 현장의 피해가 커 주민들의 고충이 클 것으로 생각된다” 며 “지역주민들이 일상생활로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