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회서 카드설계사 규제 공청회…설계사 1000명 모여

남세진 기자 nsj3010@cstimes.com 기사 출고: 2014년 08월 08일 오후 4시 21분
   

[컨슈머타임스 남세진 기자] 카드설계사들이 신용카드 불법 모집 신고포상제 등으로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며 제도 개선을 요구하고 나섰다.

8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는 법률소비자연맹 주최로 ‘카드설계사 규제 이대로 좋은가’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카드설계사 1000여명을 비롯해 박병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금융당국∙여신금융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6월부터 신용카드 길거리 모집이나 과다 경품 제공 등 카드 불법 모집 신고포상금을 기존보다 5배로 대폭 인상했다.

신용카드 불법 모집 신고포상제는 2012년 12월부터 운영돼 오고 있으나 신고 접수는 월평균 11건, 포상 실적은 월평균 4건에 지나지 않는 등 효과가 미비했기 때문이다.

지난 6월 이후 이 제도를 악용해 카드모집인을 협박하는 전문 카파라치가 양산됐다. 신고가 급증하면서 카드모집인들의 영업 활동이 크게 위축됐다.

아울러 올해 초 카드사들의 개인신용정보 대량유출 사고 여파로 카드설계사들의 영업 활동은 더욱 위축되는 실정이다.

전국신용카드설계사협회 관계자는 “카파라치 제도의 부작용과 비현실적인 사은품 제공에 대한 억제정책으로 설계사들의 생존이 위협받고 있다”며 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