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0대재벌 금융·보험사 순익 중 66% 삼성이 점유

김일권 기자 ilkwon@cstimes.com 기사 출고: 2014년 06월 25일 오전 8시 15분

[컨슈머타임스 김일권 기자] 10대 재벌그룹의 금융·보험 계열사 전체가 낸 순이익 가운데 65.5%를 삼성그룹 계열사가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10대 재벌그룹 계열사의 재무제표에 따르면 금융·보험 계열사 49곳의 순이익(개별기준)의 총합은 3조3000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삼성그룹 금융·보험 계열사 13곳의 순이익 합계는 2조1000억원으로 65.5%를 차지했다.

이 비중은 전년 64.2%보다 1.3%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삼성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9개 그룹의 금융·보험 계열사의 순이익을 모두 합해도 삼성그룹에 미치지 못하는 셈이다.

금융·보험 계열사의 자산 측면에서도 삼성그룹이 압도했다.

10대 재벌 금융·보험 계열사의 전체 자산 438조2000억원에서 삼성그룹의 비중은 61.1%(267조6000억원)였다.

이 비중 역시 전년과 비교해 0.7%포인트 상승했다.

이 같은 삼성그룹 금융·보험 계열사의 점유 비율은 비(非)금융·보험 계열사와 비교하면 더 선명하게 드러난다.

10대 재벌 소속 비금융·보험사 524곳의 지난해 순이익 45조원 중 삼성그룹의 계열사의 순이익은 48.9%(22조원)였다.

이 비중도 작진 않지만 금융·보험 계열사(65.5%)에 비교하면 차이가 많이 난다.

10대 재벌 비금융·보험 계열사 전체의 자산 1013조8000억원 가운데 삼성그룹은 28.7%(291조1000억원)를 차지하는 데 그쳐 금융·보험 계열사(61.1%)와 대조됐다.

삼성그룹 금융·보험 계열사의 자산은 10년 전인 2003년과 비교해 2.44배 늘었고 계열사 수도 8곳에서 13곳으로 증가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