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범기 얼굴에 페인트 칠, 일본-그리스전 “축구장에서 퇴출 돼야” 발끈

뉴스팀 cstimes@cstimes.com 기사 출고: 2014년 06월 20일 오전 10시 51분
   

전범기 얼굴에 페인트 칠, 일본-그리스전 “축구장에서 퇴출 돼야” 발끈

일본과 그리스 축구대표팀의 경기가 열린 가운데 관중석에서 전범기가 포착,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0일 오전 7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나타우의 두나스 경기장에서는 2014 브라질월드컵 C조 조별예선 일본과 그리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중계 카메라에는 얼굴 전체에 전범기 페인팅을 한 채 응원중인 일본관중의 모습이 포착됐다. 또 다른 관중은 어깨에 전범기를 두르고 있었다.

전범기는 제2차 세계대전으로 인해 전범으로 찍힌 국가들의 국기 및 관련 단체의 상징기를 뜻한다. 독일 나치의 상징인 하켄크로이츠, 일본의 욱일기가 있다.

일본의 욱일승천기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상징처럼 쓰였고 일본군의 침략과 가혹한 지배를 겪은 한국을 비롯해 동북아시아권에서는 금기시되고 있다.

SBS 배성재 아나운서는 “전범기를 얼굴에 그리는 이유가 뭘까요, 티켓 값이 좀 아깝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아시아에선 나치 문양이나 다름없다”며 “축구장에서 퇴출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경기를 접한 네티즌들은 “전범기 더 이상 축구 경기장에서 보고싶지 않다”, “전범기 의미에 대해모르는 사람들 아직 많겠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