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용 부회장 아들, 영훈국제중 자퇴 결정

민경갑 기자 mingg@cstimes.com 기사 출고: 2013년 05월 30일 오전 11시 1분
   
 

[컨슈머타임스 민경갑 기자] 영훈국제중학교 입학과 관련해 논란에 휩싸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아들이 자퇴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의 아들은 지난 29일 등교하지 않았다. 이 부회장 측은 아들이 학교를 그만 다닐 것이라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측은 비경제적 사회적배려대상자로 영훈국제중에 입학한 아들이 논란을 빚자 자퇴하기로 방향을 정하고 학교 측과 향후 진로 등에 대해 논의해 왔다.

이 부회장의 아들은 어린 나이에 커다란 논란의 중심에 놓이면서 마음의 상처를 크게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훈국제중 자퇴 후 국내에서 학교를 다니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여 미국이나 일본 등 외국에서 학업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영훈초등학교를 졸업한 아들이 같은 재단인 영훈국제중의 신입생 모집에서 한부모가정 자녀 자격으로 사회적 배려자 전형에 지원해 합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이를 계기로 서울시교육청이 영훈국제중의 입시 비리 의혹을 감사한 뒤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도 시작됐다.

일각에서는 부정입학 의혹도 나오고 있다.

김형태 서울시의회 교육의원은 29일 기자간담회에서 학교관계자로부터 이 부회장의 아들이 부정입학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확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